홈으로
게임정보
커뮤니티
뉴스 > 뉴스
  • 독일 분데리스가 선수도 뛴다, 풋볼데이 라이선스 계약
  • 게임메카 김득렬 기자 입력 2013-11-14 17:35:48


  • NHN엔터테인먼트는 1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독일프로축구연맹(Deutsche Fussball Liga: 이하 DFL) 본사에서 DFL 산하 DFL 스포츠 엔터프라이즈와 ‘풋볼데이’의 독일 분데스리가 데이터 사용 권한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식은 NHN엔터테인먼트 우상준 총괄이사, 임상범 풋볼데이 총괄 PD와 DFL 스포츠 엔터프라이즈의 도미니크 한 (Dominique Hahn) 라이선스 총괄 매니저, 토비아스 손(Tobias Thone) 프로덕트 매니저가 참석한 가운데 ‘풋볼데이’에 독일 분데스리가 1부 리그 클럽과 선수 데이터를 2013년~2014년 시즌 동안 사용한다는 내용에 합의했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월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와 선수 데이터 사용에 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DFL과 분데스리가 계약을 마무리함으로써 국내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으로는 최초로 분데스리가 라이선스를 확보, ‘풋볼데이’가 유럽 명문 리그를 모두 아우르는 대표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재 ‘풋볼데이’는 국제축구선수협회가 보유한 전세계 5만 명 이상의 프로축구 선수와 스페인, 잉글랜드, 이탈리아 등 7개 유럽 리그를 비롯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의 리그까지 최대 46개 리그를 비공개 테스트부터 시범적으로 제공해 왔다. 이번 DFL과의 계약으로 바이에른 뮌헨, 도르트문트 등 독일 분데스리가 1부 리그에 속한 명문 클럽과 선수들도 ‘풋볼데이’를 통해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또한 PC는 물론 태블릿과 스마트폰 등의 디바이스의 웹 버전으로도 분데스리가 소속 클럽과 선수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어 모바일 연동을 앞두고 있는 <풋볼데이> 서비스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FL 스포츠 엔터프라이즈의 도미니크 한 총괄 매니저는 “한국 선수들이 맹활약을 떨치고 있는 분데스리가의 유명클럽과 선수들을 퀄러티 높은 게임성과 그래픽을 자랑하는 <풋볼데이>를 통해 분데스리가의 생동감을 고스란히 선사할 수 있을 것이다” 고 말하고 “향후 <풋볼데이>가 전개해 나가는 게임 비즈니스에 최대한 협력해 나갈 것이다” 고 말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우상준 총괄이사는 “풋볼데이는 시뮬레이션과 카드콜렉션 기능을 접목한 차별화에 이어 국내 시뮬레이션 축구 게임으로는 처음으로 DFL과 분데스리가 라이선스 계약을 이룸으로써 유럽 리그를 완벽히 구현, 이용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 이라 말하고 “분데스리가의 데이터를 십분 활용하여 수준 높은 OBT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 고 말했다.


    NHN엔터테인먼트가 자체 개발한 ‘풋볼데이’는 웹 브라우저 기반의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고도의 운영 노하우를 접목한 ‘실시간 게임 개입이 가능한 중계 시스템’과 그래픽 완성도 높은 ‘선수카드’를 선보여 스포츠 게임 시장의 다크호스로 꼽히고 있으며, 연내 공개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