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게임정보
커뮤니티
뉴스 > 뉴스
  • '풋볼데이' 공개 서비스, 46개 리그 5만여 명 선수가 뛴다
  • 게임메카 김득렬 기자 입력 2013-11-25 15:06:52

  • ▲ '풋볼데이' 홍보모델인 송종국 해설위원과 정인영 아나운서 (사진 제공: NHN엔터테인먼트)


    NHN엔터테인먼트가 자체개발하고,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서비스되는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 '풋볼데이'의 공개 서비스가 24일부터 시작됐다. 

     

    '풋볼데이'는 두 차례의 비공개 테스트를 통해 ‘시뮬레이션’기능과 ‘카드콜렉션’ 기능을 접목, 한 차원 진화한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을 선보이며, 최초 구단 창단자를 기준으로 게임 잔존율이 50%를 상회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또한 국제축구선수연맹((FIFPro)과의 계약을 통해 확보한 최대 46개 리그 5만여 명 선수 데이터를 비롯, 국내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으로는 최초로 독일 분데스리가의 명문 클럽 선수들까지 고스란히 선보여 레버쿠젠의 손흥민 선수, 볼프스부르크의 구자철 선수, 마인츠의 박주호 선수 등 한국 선수들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개 서비스는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의 묘미인 선수 육성, 강화 시스템을 한층 업그레이드하여 게임성 면에서도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 NHN엔터테인먼트는 '풋볼데이'의 ‘선수 성장 시스템’을 대폭 개선하여 이용자가 원하는 타입으로 선수 성장을 가능하게 했을 뿐 아니라 모든 선수를 자유롭게 기용할 수 있도록 선수 활용도를 높였다. 

     

    또한 ‘팀 적응도 시스템’을 제공하여, 선수를 많은 경기에 활용할수록 높은 팀 패스 성공률을 제공하는 등 선수 활용 시간에 따른 혜택도 제공하는 한편, 국가, 리그, 클럽에 해당하는 1000여개의 다양한 팀 컬러를 제공하여 이용자들은 시뮬레이션의 묘미인 스쿼드 구성의 재미를 한껏 경험할 수 있다. 

     

    '풋볼데이'를 ‘보는 재미’도 한껏 높여 색다른 시뮬레이션 게임의 세계로 안내한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시뮬레이션 엔진 업그레이드’를 단행, '풋볼데이'의 핵심 콘텐츠인 ‘실시간 게임 중계 시스템’ 의 선수 행동 패턴과 경기 데이터를 사실감 있게 제공하며, 다양한 하이라이트 장면을 제공하여 이용자들에게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이용자들에게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시리즈 이벤트도 진행한다. 공개 서비스가 시작되는 24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축구 마니아 능력평가 이벤트’를 진행하고 3단계로 구성된 퀴즈를 통과하는 이용자들에게 각 단계별로 '풋볼데이' 게임머니 전원 지급, 추첨을 통해 유명 축구 클럽 오리지널 패딩 점퍼 등을 선물로 제공할 예정이다. 내달 8일까지는 출석만 해도 선물을 제공하는 ‘2주간 출석 이벤트’를 진행하고 출석일수에 따라 <풋볼데이> 모델인 정인영 아나운서, 송종국 해설위원의 사인볼, 아이패드 에어 등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NHN엔터테인먼트 '풋볼데이' 총괄 PD 임상범 이사는 “이용자들로부터 게임성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은 만큼 이번 OBT에서는 게임 내 작은 요소들까지 치밀하게 완성도를 높인 차원이 다른 풋볼데이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고 말하고 “풋볼데이는 사실감 넘치는 전략플레이를 넘어 스포츠 중계 요소를 융합하고, 모바일 버전까지 선보임으로써 하이브리드 시뮬레이션 게임의 시작점이 될 것이다” 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http://fd.naver.com)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